kh's IM Leader Interview2019. 5. 4. 12:44

메가폰을 잡는 순간, 장르는 사라진다 백영욱 매스메스에이지 감독


진행. 한기훈 ‘한기훈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연구소’ 대표 khhan60@gmail.com
. 전찬우 기자 jcw@ditoday.com
사진. 포토그래퍼 주디 joonie7858@naver.com

기사입력. 2019-02-12 14:5

·

 

·        
▲ 백영욱 감독

Di:
안녕하세요, 월간  Di  독자분들께 본인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매스메스에이지(MassMessAge) 프로덕션 백영욱 감독입니다. LG애드( HS애드)에서 10년간 근무하다 매스메스에이지 감독으로 일을 한 지 11년이 넘었으니, 광고 분야에서 20년 넘게 활동했다 할 수 있겠네요. LG애드에 처음 카피라이터로 입사했는데, 영어를 하는 프로듀서가 필요하다고 해 PD 일을 배웠던 것이 자연스럽게 지금 하는 일과의 다리 역할을 해준 것 같습니다.

Di: LG
애드 PD 시절 본인이 참여한 작품 중, 기억에 남는 캠페인 몇 가지를 소개해 주신다면

우선 초원을 배경으로 유목민의 모습을 담아낸 대한항공 ‘몽골 편’이 있는데, 이 작품으로 한국 방송광고대상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또 배우 전지현 씨와 당시 무명이었던 다니엘 헤니 씨를 흑백 영상으로 감각 있게 그린 ‘올림푸스 67’도 기억에 남는데요, 개인적으로는 헤니씨와 친분을 쌓게 된 첫 작품이기도 하죠.  


 

'kh's IM Leader Inter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인철 TBWA 아트 디렉터  (0) 2020.04.12
유제상 상암커뮤니케이션즈 대표  (0) 2019.05.04
백영욱 감독  (0) 2019.05.04
김태훈 지구너머세상 대표  (0) 2019.02.09
임영석 식물원282 대표  (0) 2019.02.09
김용순 진진코믹스 대표  (0) 2019.02.09
Posted by KH H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