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s agency search'에 해당되는 글 36건

  1. 2014.03.11 #3 FCB
  2. 2014.01.24 Agency Review News 24/01/14
  3. 2014.01.21 Korean Ad Agencies on Sale!
  4. 2013.12.24 #2 Clever Girls Collective
  5. 2013.04.02 Communications Industry of Korea
  6. 2013.01.22 kh's agency search #1 CAA Marketing
kh's agency search2014. 3. 11. 15:23

#3 FCB

 

글로벌 네트워크 광고회사인 DraftfcbFCB로 사명을 바꾸었다. 2014 3 10일 뉴욕 본사에서 글로벌 CEO Carter Murray는 회사 이름을 다시 FCB로 단순화 한다고 발표했다. Draftfcb 7년 전, FCBDraft의 두 회사가 합병이 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었다.

 

 

FCB는 거의 140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에서 세 번째로 오래 된 광고회사이다. 현재 90개국에 150개의 오피스를 열고 있으며 8000명 이상의 임직원이 일하고 있다. Interpublic Group에 속해 있다. 원래 이름은 ‘Foote, Cone & Belding’이다.

이 회사의 역사는 187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The Lord & Thomas agency가 그 시작이었다. 광고사에 오래 이름이 남는 ‘Albert Lasker’가 이 회사를 이끌면서 ‘Claude Hopkins’등과 함께 광고의 혁명을 일으키며 20세기 광고를 견인하였다. 그리고 1942 Lasker가 은퇴하면서 회사의 각 지역 책임자였던 세 사람, Foote, Cone, Belding에게 회사를 창업하게 한다. 그렇게 Foote, Cone & Belding은 알버트 라스커와 The Lord & Thomas agency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던 것이다. 그들은 각각 뉴욕, 시카고, 엘에이의 지역 책임자들이었다.

이후 FCB는 시카고를 기반으로 하는 광고회사로 존재하였으며 2001년에 Interpublic Group으로 매각되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kh's agency sear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5 Droga5  (0) 2014.09.24
#4 Naked Communications  (0) 2014.05.02
#3 FCB  (0) 2014.03.11
Agency Review News 24/01/14  (0) 2014.01.24
Korean Ad Agencies on Sale!  (0) 2014.01.21
#2 Clever Girls Collective  (0) 2013.12.24
Posted by KH H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kh's agency search2014. 1. 24. 15:43

Agency Review News 24/01/14

 

#1 비너스의 새로운 광고대행사 BBDO

신영와코루(대표 이의평) 2014년부터 새로운 광고대행사로 BBDO Korea(대표 정승현)을 선정했다.

‘비너스’, ‘와코루’ 등의 브랜드로 우리나라 대표적인 란제리 회사인 ‘신영 와코루’는 이전 TBWA Korea 3년의 파트너십을

마무리 하고 지난해 말에 ‘제일기획’, ‘이노션’ 그리고 ‘BBDO  3개차를 초청하여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가졌고

그 결과로 BBDO를 새로운 파트너로 선정하였다. 신영와코루는 2000년부터 10년간 단 한차례의 경쟁 피티도 없이 ‘리 앤 디디비’에 광고를 맡겼었고 그 이전에도 대홍기획과 10년이 훨씬 넘는 파트너십을 유지했던 우리나라에선 보기 드믈게 에이전시와의 파트너십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업이다. (비너스 로고 넣으세요 / 담당 임원 멘트 필요하면 삽입 가능)

 

#2 BMW Korea, 새로운 미디어 대행사로 Vizeum Korea를 선정하다

BMW는 대홍기획과의 6년에 걸친 미디어 대행사 파트너십을 끝내고 비지움 코리아(대표 남우현)을 새로운 파트너로 선정했다. 이번 리뷰에는 대홍기획과 비지움 그리고 제니스옵티미디어가 참여했었다. BMW Korea의 광고비는 100억 정도로 알려져 있다.

비지움 코리아는 이지스 미디어의 미디어 에이전시 브랜드로 지난해 설립되었으며 LVMH가 클라이언트이다. 한편 BMW의 크리에이티브는 기존의 에이전시인 서비스플랜 코리아(이전 리퀴드 캠페인 코리아)가 계속 담당하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년 계약을 놓고 사치 앤 사치, 원더맨, DDB그리고 서비스플랜이 경합을 벌였었다. (BMW로고/ 비지움로고/서비스플랜로고)

 

#3 블랙야크, TBWA를 새 파트너로 선정하다.

국내 아웃도어의 리딩 브랜드 중 하나인 블랙야크가 에이전시 리뷰와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TBWA Korea를 새 파트너로 결정했다. 새 대행사의 임무는 3월부터 시작되며 이전 대행사는 ISMG Korea였다.

 

#4 SK텔레콤, 광고대행사 피치 프로세스

연간 800억 규모의 초대형 클라이언트인 SK텔레콤이 대행사 선정 프로세스를 진행 중이다. 1 17일 크리에이티브 프레젠테이션이 열리고

이어서 1 23일 미디어 대행사 피치가 있을 스케쥴이다. 이노션, 메이트, SK플래닛, TBWA, 한컴, 크리에이티브에어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 중 SK플래닛, 이노션, 크리에이티브에어 등 3개사가 pool 로 선정되었다. 그리고 이들을 대상으로 미디어 피치를 실시해서 한 곳에게 미디어 업무를 맡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5 금융회사들 경쟁PT !

지난 연말에 연간 광고비 150억원 규모의 KDB대우증권이 대행사를 대홍기획에서 하쿠호도제일로 교체한데 이어 대부업체인 리드코프(광고비 70억원)도 대행사 선정을 위한 PT를 실시했다. SK플래닛, 오리콤, 중앙UMS, JWT 등이 참여했는데 최종 JWT가 선정되었다. 이전 대행사는 오리콤이었다. 그리고 연간 300억의 대형 광고주인 기업은행도 광고회사 리뷰에 들어갔는데 이제까지 대홍기획이 담당해서 좋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참여 대행사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kh's agency sear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4 Naked Communications  (0) 2014.05.02
#3 FCB  (0) 2014.03.11
Agency Review News 24/01/14  (0) 2014.01.24
Korean Ad Agencies on Sale!  (0) 2014.01.21
#2 Clever Girls Collective  (0) 2013.12.24
Communications Industry of Korea  (0) 2013.04.02
Posted by KH H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kh's agency search2014. 1. 21. 11:40

Korean Ad Agencies on Sale!

Korea is the world 10th biggest advertising market and has global #1 advertiser, Samsung. As Korean economy has achieved amazing fast growth for 60 years after Korean War, Korean advertising industry has become $9.4 Billion size market. 2002 was the best year for Korean economy, especially for media companies and ad agencies when Korea-Japan Worldcup was successfully held. But for a decade after 2002, Korean ad market has stayed flat or grown a little. And many Korean ad agencies on sale now!

 

(source : Cheil Communications)

(1 USD = 1,063 Korean Won/ 2013 figure is estimated)

Background/ What is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Ad Agency or Market

-Chaebols and their in-house agencies lead the market

 Korean major Chaebols have their own in-house agency and they are representing more than 50% of Korean advertising market. Cheil Communications (Samsung), Innocean Worldwide (Hyundai Motor), HS Ad (LG), Daehong Communications (Lotte), Hancom (Hanhwa), Oricom (Doosan), SK Planet (SK) are the major in-house ad agencies and key players in the market.

-Global big names expand

WPP, Ommnicom, Publicis, IPG, Dentsu. All global giants are expanding their business in the market. TBWA Korea is leading agency among global ad agencies followed by Dentsu Korea, JWT Korea, BBDO Korea, Leo Burnett, DDB etc. In the media side Group M, Carat, Starcom and Dentsu Media are very active in business but have limited influence in the market. In digital area locals are more powerful than global names. Comas Interactive, Dartz Communications, PostVisual, 9 Fruits, Chai Communications, DTribe are the major and WPP acquired Post Visual last year. Global names such as Tribal, Proximity are all underdogs at the moment.

-Government Guide

 Korean government did the major role in the making of Korean ad industry in 1982 when the government made KOBACO which had overall control power in broadcasting advertising sales as sole agent. Since then KOBACO had been the center of Korean ad industry. All related policies and informations, researches, studies, trainings and public campaigns are happened with KOBACO support.

-Total service agencies

Different from western countries, Korean ad agencies are mostly total solution providers, media, creative, digital, BTL, etc. under one roof. They are normally working with outside specialized agencies in digital or BTL. For example, Cheil has digital partners pool for co-op.

Who & Why (on Sale)

Many agencies on sale. Some Caebols are trying to sell their in-house agencies. And some independent agency owner(s) has same idea. Why?

-Government’s pushing fair trade policy to Chaebol companies. Chaebols normally give all advertising business to their in-house agencies. But as Korean government pushes  Chaebols for fair trade and mutual living with ‘small to mid size companies’ they should allocate some portion of advertising budget for open competition.

- No more attractiveness in ad agency business

Digital changed the whole marketing landscape. Marketing budget has not spread out through the same route. More competition, less profit for agency. And always changing is really hard job.

-For cash-out and retire for founders

Some agency founders are in their 70’s and 60’s. It’s easily understood. For other founders and owners want partial selling for money and partnership or network resources.

-Who are they?

Contact me khhan60@gmail.com  

 

'kh's agency sear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3 FCB  (0) 2014.03.11
Agency Review News 24/01/14  (0) 2014.01.24
Korean Ad Agencies on Sale!  (0) 2014.01.21
#2 Clever Girls Collective  (0) 2013.12.24
Communications Industry of Korea  (0) 2013.04.02
kh's agency search #1 CAA Marketing  (0) 2013.01.22
Posted by KH H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kh's agency search2013. 12. 24. 15:35

#2 Clever Girls Collective

광고 회사를 유명하게 만드는 것은 강력한 성공 캠페인이다. DDB는 Volkswagen, TBWA는 ABSOLUT 보드카. LEO BURNETT은 MALBOROUR 담배, WIEDEN+KENNEDY는 NIKE 등 강력한 연결 고리가 우리 인식 속에 존재한다.

샌프란시스코에 소재한 이 SOCIAL MEDIA AGENCY도 금년에 하나의 강력한 성공 캠페인으로 인지도가 수직 상승한 케이스이다. 그 캠페인은 바로 BATKID 캠페인이었다.

BATKID CAMPAIGN

미국의 자선 단체인 'Make-A-Wish'는 힘들게 투병중인 어린 아동들을 위한 단체이다. 이 단체는 5살 짜리 백혈병을 앓고 있는 소년의 '배트맨'이 되는 꿈을 실현시켜 준다. SNS로 만 명이 넘는 참가자를 모집하고 SF 시장, 경찰서장 까지 참여시켜 SF시를 영화 속의 Gotham 시로 만들어 놓는다. 지역 유력 신문사인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도 참여한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BATKID에게 고담시를 구해달라는 영상 메시지를 보내준다.

캠페인은 대성공을 거두었다. 전세계의 미디어가 이 일을 다루었다. 'Make-A-Wish'는 이 캠페인으로 더 큰 모금과 활동이 가능해졌을 것이다. 그리고 이 캠페인을 담당한 'CLEVER GIRLS COLLECTIVE'도 대단한 주목을 받게 되었다. 이 회사는 이름 그대로 모두 여성들이 근무하는 회사인데 그게 계속 될 지는 두고 볼 일이다.

 

'kh's agency sear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3 FCB  (0) 2014.03.11
Agency Review News 24/01/14  (0) 2014.01.24
Korean Ad Agencies on Sale!  (0) 2014.01.21
#2 Clever Girls Collective  (0) 2013.12.24
Communications Industry of Korea  (0) 2013.04.02
kh's agency search #1 CAA Marketing  (0) 2013.01.22
Posted by KH H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kh's agency search2013. 4. 2. 15:55

KH's talk on Communications Industry of Korea

As I have worked in the industry for 30 years, I could say something.

1. Chaebol

 Korean conglomerates, so called 'Chaebol', are ruling this industry.

'Cheil Communications'(Samsung's in-house), 'Innocean Worldwide' (Hyundai Automobile's in-house), 'HS Ad' (LG's in-house), Dahong Communications (Lotte's in-house) are the biggest companies and major players in Korea. They have both faces ; agency face and client face.

If we look at Television media spendings, these local Chaebol's in-house agencies have more than 50% share. And other media is in similar situation.

 

2. 'Old Fasioned total service, media commission based agency model'

Korean agencies have enjoyed media commission system for long time under the government owned "KOBACO- Korea Broadcasting Advertising Coporation" monopoly. KOBACO governed terresterial TV, Radio advertising and it guaranteed same media commission and same price to every client and every listed agencies. For agencies, KOBACO was really 'GOOD' big brother.

As new law started, SBS TV started it's media sales rep. , named 'Media Cre8'. So Korea has 2 broadcasting media reps, KOBACO(rep. for MBC TV & Radio, KBS TV & Radio and some religious radio broadcastings) and Media Cre8 (rep for SBS TV & Radio and local channels)

11% commission for TV and 13 % commission for Radio . (normal cases. detail change rule exists)

 

3. Digital, Seperated from the Old Continents

(Will keep writing)

'kh's agency sear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3 FCB  (0) 2014.03.11
Agency Review News 24/01/14  (0) 2014.01.24
Korean Ad Agencies on Sale!  (0) 2014.01.21
#2 Clever Girls Collective  (0) 2013.12.24
Communications Industry of Korea  (0) 2013.04.02
kh's agency search #1 CAA Marketing  (0) 2013.01.22
Posted by KH H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kh's agency search2013. 1. 22. 16:48

kh's agency search #1 CAA Marketing

1992년 세계 광고 시장의 절반을 점유하던 미국에서 '광고 대행사의 몰락'을 상징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헐리웃의 탈렌트 에이전시인 CAA (Creative Artist Agency)가 코카콜라의 광고를 수주하게된 것이다. 오랜 기간 코카콜라의 대행사였던 맥켄 에릭슨이 제껴지고 CAA가 제안한 크리에이티브 아이디어가 무더기로 채택되어 커며셜로 만들어졌다. 그것이 바로 코카콜라의 북극곰 광고 캠페인의 시작이었다. 'AdAge'는 이 사건을 '광고대행사의 몰락'이란 헤드라인과 함께  커버스토리로 다루었다.

그 당시 CAA의 리더 중 한 사람으로 이 프로젝트를 진두 지휘한 사람이 마이클 오비츠이다. 그는 헐리웃의 비지니스에 정통한 에이전트였고 1990년대 후반에는 월트 디즈니의 사장으로 일하기도 했었다. 그리고 지금도 미국 연예계에서는 매우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지난 해 칸느 광고제이에서 이 회사는 다시 큰 주목을 받았다. 'Chipotle'의 'Back to the Start'로 Branded Contents/ Film부문의 그랑프리를 수상한 것이었다. 못 본 사람은 꼭 보길 권한다. 유튜브로 봐도 되고 CAA Marketing의 홈페이지로 가서 볼 수도 있다. 유명한 노래와 가수와 뛰어난 애니메이션 기술도 좋지만 그 기획력과 아이디어는 정말 매력적이다.

또 이 회사는 아직도 코카콜라의 대행사로써 북극곰 캠페인을 계속 만들어 내고 있다. TV 커머셜의 한계를 넘어선 Branded Contents로 무한한 스토리를 만들어 내고 있는 중이다.

광고의 미래를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꼭 관심 자져 볼 만한 이름이다. CAA




'kh's agency sear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3 FCB  (0) 2014.03.11
Agency Review News 24/01/14  (0) 2014.01.24
Korean Ad Agencies on Sale!  (0) 2014.01.21
#2 Clever Girls Collective  (0) 2013.12.24
Communications Industry of Korea  (0) 2013.04.02
kh's agency search #1 CAA Marketing  (0) 2013.01.22
Posted by KH Han

댓글을 달아 주세요